신정환과 김재동은 한때 예능계를 주름잡던 톱에 속했었습니다. 신정환은 제2의 MC로서 옆에서 보조역활을 잘해주었고 김재동은 데뷔하기전부터 각종 행사에서 쌓은 경험인한 막강한 입담으로 많은 러브콜을 받았습니다. 한때 잘나가던 그들이었는데.. 지금 두사람의 위치는 예능의 신인으로 불리는 전진과 윤종신보다 인기가 떨어지는것 같습니다. 이 이유는 두사람의 진행스타일중 비슷한 부분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신정환 - 게스트를 웃음거리로 만들어? 


윤종신이 깐죽댄다고 핀잔을 준다. 주객전도!

신정환의 진행의 특징을 살펴 보자면 우선 남을 뭉게는? 개그를 많이 합니다. 남의 캐릭을 죽이고 자신의 캐릭터를 우선시 하는 그런 느낌을 많이 받습니다.

어제 출연한 예능선수촌에서는 윤종신과 자신을 비교하면서.. "과연 윤종신이 나(신정환)이 없는 곳에서도 깐죽으로 먹고 시는지?"며 멘트를 날립니다. 그리고 중간중간 윤종신을 견제하는 투의 멘트를 날립니다.

남을 까는투의 멘트로 남을 깎아 내리려는 듯한 그런 개그는 이미 사라진지 오래입니다. 더군다나 신정환의 캐릭터는 처음부터 깐죽과 촐랑댐 그 자체였기 때문에 신정환의 남 죽이기식의 멘트로 웃음거리를 만드는 것은 그다지 환영받지 못합니다.

남의 얘기를 중간중간에 가로채면서 끊기 일수이고, 남을 곤혹스럽게 만들어서 거기서 웃음거리를 찾아내는 식의 진행은 유쾌하지도 재미있지도 않습니다. 말그대로 썰렁할 따름이죠.게스트의 경험담을 살려할 부분에서 살리고, 게스트가 버벅대면 알아서 잘 챙겨줘야하는데 신정환은 살릴부분에서는 어떻게는 흘린이야기를 주워서 자신이 써먹으려 하고, 게스트가 버벅대거나 하면은 웃음거리로 만들어 버리니 '게스트 죽이기' 라는 닉이 어울릴만도 합니다.

김재동 - 진지한 독설, 얘기중 급진지함으로 게스트 당황


그나마 김제동은 변신을 시도중이다

얼마전 예능선수촌에서 빠진 닉쿤, 빠지기 전에 카메라 단독샷도 없던 적도 많았습니다. 첫회부터 예능선수촌에 참여했지만.. 대화에 끼지 못하고 빠진 그에게 단독샷의 기회를 주기도 하고 잘 챙기는 모습보여줍니다. 가끔 이렇게 프로그램의 구멍을 메꾸어주기도 하지만 가끔은 게스트를 당황하게 하기도 합니다.

MC 김재동하면 제일먼저 떨오르는 것은 입담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한때는 김제동 명언모음이라는 게시물이 인기를 끌 정도였으니까요. 무명시절 각종 행사를 다니면서 MC를 도 맡아온 김재동. 그의 입담만큼이나 제 눈에 띄는 것은 급진지함으로 인해 게스트를 당황하게 만들거나 프로그램의 흐름을 끊어 버린다는 느낌입니다.

게스트와 재미있는 대화를 이끌어 내면서 웃음을 자아내는 순간 김재동은 갑자기 진지한 멘트로 마무리 하면서 웃고있는 게스트들의 웃음을 한순간에 사라져버리게 하기도 합니다. 게스트는 무안한지 입을 죽 내밀고 주위 눈치만 살살 보는 장면이 기억나에요. 예를 들면 "어디서 누구와 누가 어쩌구 저쩌구~"하자 게스트들은 꺄르르 웃고 즐기는데 갑자기 김제동이 "그래도 그분은 누구도 넘볼수 없는 실력자이죠" 라고 급진지함의 멘트를 날리고 다음코너로 바로 넘어가 버리자 꺄르르 웃던 게스트들은 멋쩍은 듯이 입만 쭉 내밀고 밀고 당황한 표정을 감추지 못하였습니다.

진행 스타일을 변경해야 성공한다.


신정환의 남죽이기 식의 방식이나 김제동의 급진지모드 방식을 벗어나야 성공할수 있다고 봅니다. 출연 초기부터 이런식으로 진행을 해온탓에 이쯤에서 웃기겠구나, 이쯤에서 웃음요소를 뽑아내겠구나 하는 예측을 하게됩니다. 요즘 인기 예능프로를 보면 게스트들의 고생은 날로 심해져 갑니다. (무형식속에서 도전하는 무한도전이나, 매번 새로운 환경에서 적응하려는 1박2일, 매회 새로운 장소와 게스트로 색깔을 변화시키려는 패밀라가 떴다) 등..

잘 지어진 세트속에서 말로만 진행하는 방식에는 한계가 있기 마련입니다. 이런 프로그램에서 장기간 같은 모습을 보여준다면 보는 입장에서는 지루함을 느낄수 밖에 없죠.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에 출연해서 새로운 이미지를 보여주는 윤종신이나 전진이 뜨는 이유도 바로 '변신'의 노력에서 나온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신정환과 김제동이 바로 이런 노력을 본받을때가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Comments

  1. 글쓴분의 내용은 충분히 알겠지만, 김제동 부분에서 환상의 짝궁을 한번 보셨는 지 궁금하군요. 김제동의 mc 실력을 보고 싶으시면 환상의 짝궁을 한번 보시길 바랍니다.
    2008.11.26 22:07 EDIT REPLY
  2. ㅋㅋ 요즘 뜨는 깐족 윤종신의 롤모델이 신정환임.
    남의 얘기를 중간중간에 가로채면서 끊기 일수이고,
    남을 곤혹스럽게 만들어서 거기서 웃음거리를 찾아내는 식의 진행이
    유쾌하지도 재미있어서 자꾸 기용을 하는 게죠.
    라디오스타의 마니아가 존재하는 이유입니다. 윤종신도 그런 스타일이에요.
    (글쓴분이 그런 스타일의 개그를 싫어하는 것일뿐이고...)
    리얼스런상태의 토크, 자잘한 애드립에서의 순발력으로 신정환을 따라갈 인물이 없다고 봄.

    야심만만2와 동시간대에 했던 이경규, 김구라의 예능인7인 평가한번 시청해보세요.
    신정환에 대한 평가부분은 많은 사람들이 공감했었죠. 대본에 얽매이지않는 자유로운 예능인.
    단지 그날컨디션에 따른 기복이 심할 뿐.
    헐뜯는 것이 문제가 아니라 헐뜯는 방식을 어떻게 풀어내느냐가 예능인의 숙제입니다.
    이경규가 버럭거리는 걸 좋게 보는 이와 아닌 이가 있듯 어쩌면 취향에 가까운 문제가 아닐런지,...
    신정환스타일을 좋아하는 사람들 수가 많다면 더더욱 문제가 안되는 거죠.
    인기가 떨어지거나 별로라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거나 하면 몰라도..
    11 2008.12.07 14:27 EDIT REPLY

Comments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OK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