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전부터 아침이면 사람들이 옥상에 들락날락하는 소리때문에 잠을 설쳤다. 첫날은 그라인터 같은걸로 욍~ 하고 가는 소리에 깜짝놀라 깼고, 둘째날은 덜그럭덜그럭 거리는 소리에 깼다. 왠일인가 하고 봤더니 건물 방수작업 중이시란다. 게다가 이번엔 옥상에도 우레탄 방수작업을 한다니.. 며칠은 더 이 고생을 해야 할것 같다. (저 녹색물질(우레탄?)을 한번에 바르는게 아니라.. 몇번 더 발라야 한다고 한다.)

반대로 생각하면 며칠만 고생하면 깨끗한 나만의 옥상을 갖게 된다는 말이기도 하다. 옥상에 빨래를 널다가도 빨래가 바람에 날리면 다시 빨아야 하나, 그냥 널어야 하나 고민하곤 했는데.. 옥상방수를 하게 되면 이전보다는 깨끗한 옥상을 이용할 수 있을것 같아 은근히 기대하고 있다.

건물 옥상 우레탄 방수

너무 깔끔하다. 이건 작업 후 바로 찍은 사진.. 아직 우레탄?이 마르지 않아 밟으면 X된다;

건물 옥상 우레탄 방수

잠시후 다시 보니 뭔가 꿈틀꿈틀 거리는 놈들이 있다. 줌으로 콱! 땡겨서 찍어봤는데 잠자리들이다.

건물 옥상 우레탄 방수

다음날, 옥상에 발라 놓은 녹색고무?가 마른 후 가까이 가서 봤더니 어제 그 모습 그대로 죽었다;

건물 옥상 우레탄 방수

윽 입구쪽에도 하나;


건물 옥상 우레탄 방수

이 사진만 보면 멋져 보이지만;

건물 옥상 우레탄 방수

이렇게 죽은 잠자리도 있다.


건물 옥상 우레탄 방수

이 잠자리는 아예 뒤집혀서 죽었다.

건물 옥상 우레탄 방수

이 잠자리는 더 -_-;



비가 온 후 2차 도포를 한다고 하길래 어쩔수 없이 잠자리를 떼어 냈다. 잠자리의 선명한 자국;


옥상에 바른 우레탄 고무가 햇빛을 받아 반짝거려서.. 아마도 잠자리 들이 물인줄 알고 알을 낳으려다가 접착력에 붙어 버린것 같다.

건물 옥상 우레탄 방수

아침에 보슬비가 내려서 한컷~

건물 옥상 우레탄 방수

마치 뽁뽁이 처럼~ 송글송글 맺힌 빗방울~

시각적으로도 회색빛 시멘트 색깔보다는 반짝이는 녹색이 좋지 않은가~.. 조금만 일찍 했더라면.. 더운 여름밤을 옥탑방에서 고생하지 않고.. 옥상 위에 돗자리 펴고 시원~하게 지낼 수 있었는데..;; 요즘은 날씨가 선선해서 저녁에 그러고 누워있다간 감기들기 십상이니.. 정말 아쉽다.

잠자리의 죽음을 애도하는 뜻에서 손가락 버튼을 어루만져 주자.

Comments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잠자리... 좀 안타깝군요;;
    BlogIcon 非狼 2009.08.30 10:08 신고 EDIT REPLY
  3. 저런... 잠자리들, 불쌍하네요.
    오.. 황금펜 축하드려요~~~ ^^
    검도쉐프 2009.08.30 10:26 신고 EDIT REPLY
  4. 오 이건 거주환경의 급 상승인건가요.. 근디 잠자리는 도대체 왜....
    BlogIcon 유쾌한 인문학 2009.08.30 10:28 신고 EDIT REPLY
  5. 흰색 페인트를 바르면 여름에 더 시원함
    dx11 2009.08.30 12:31 EDIT REPLY
  6. 아아~ 불상한것들.ㅠㅠ
    근대 저렇게 해 놓으면 정말 좋을것 같아요. 우리 아파트는 안하나~~ㅋ
    BlogIcon 드자이너김군 2009.08.30 13:03 신고 EDIT REPLY
  7. 불쌍한 잠자리군요..; 잠자리언어로 접근금지라도 써놓았어야 할것을 ㅎ
    BlogIcon 지노다요 2009.08.30 13:05 신고 EDIT REPLY
  8. 비밀댓글입니다
    2009.08.30 13:29 EDIT REPLY
  9. 아~불쌍해라...
    어떻게 저렇게.......헉~
    BlogIcon 건강정보 2009.08.30 14:33 신고 EDIT REPLY
  10. 잠자리 화석...ㅎ
    날개가 선명하네요..
    우레탄을 깔았으면 폭신폭신하지 않나요?
    그늘막만있으면 좋은 휴식공간이 될 것 같아요..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8.30 14:58 EDIT REPLY
  11. 잠자리가 앉는 순간 에이 ~~~ 또는 두려움에 ㅜㅜ 참으로 생각하면 슬프고 공포스런일이었겠지만..
    변화에는 희생이... 옥상 방수를 위한 위령제라도...ㅋㅋ
    BlogIcon 핑구야 날자 2009.08.30 17:06 신고 EDIT REPLY
  12. 화석이되었네요 ^^
    근데 기왕이면 여름 시작하기 전에 우레탄처리를 했으면 더 좋았을 것을... 이란 생각을 ^^;;
    그래도 더 좋으시겠어요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8.30 17:17 EDIT REPLY
  13. 불쌍하다는 생각이 드는군요 -_-
    타지생활하면서 잠자리 못본지도 오래되었군요...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8.30 17:32 EDIT REPLY
  14. 잠자리들이 너무 불쌍하네요;;
    알을 낳기 위해서, 죽는 다는 걸 모르고 그만...
    BlogIcon 걸어서 하늘까지 2009.08.30 21:33 신고 EDIT REPLY
  15. 잠자리들 좀 불쌍하긴 하네요. 근데 알은 잠자리들이 쌍으로 날라다니면서 낳는걸로 알고있으니 알은 아닐지도 모르겠어요. 잠시 앉았다가 쉬려다가 그냥 붙어버린걸지도 . 요즘은 점점 날씨가 선선해져서 좋은것같아요. 몇일전만해도 더워서 짜증이 먼저나고 했었는데 지금은 좀 기분도 가라앉고 여유도 생기고 그러는듯 ㅎ 시원밤 되세요 ~
    BlogIcon 씨디맨 2009.08.30 23:44 신고 EDIT REPLY
  16. 예전 집에서 살때 옥상에 방수작업을 했었는데..
    비가 안새는건 좋은데, 열흡수를 너무 잘해서 집이 더워지는 효과가..;;
    BlogIcon ageratum 2009.08.31 01:02 신고 EDIT REPLY
  17. 정말 화석이 되버렸네요;;; 머리부터 박은 녀석은.. 숨도 못쉬고 죽었겠죠ㅠㅠ
    안타까운 현실~.~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8.31 03:39 EDIT REPLY
  18. 방수된 옥상이나 아니면 초록색칠한 곳을 잠자리들이

    물로착각하여 떼로 쌍지어서 알낳은 행동을 하는 경우를 많이 봅니다.


    쫓아내도 죽기살기로 다시 몰려오더군요....
    xka 2009.08.31 12:29 EDIT REPLY
  19. 이런 재미난 사진과 글도있군뇨^^
    와우 잘보고갑니다
    잠자리 무서워여,,,^^
    뒤집혀서 앉아 죽은 잠자리에게 명복을,,,,,,
    심효정 2009.09.02 10:19 EDIT REPLY
  20. 잠자리들 불쌍하네염. ㅜㅜ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1.23 04:33 EDIT REPLY
  21. 블로그 포스팅에 잠자리 스토리 괜찮았어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1.23 04:33 EDIT REPLY

Comments

Name *

Password *

Link (Your Homepage or Blog)

OK

Secret